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우리 집 수건을 '호텔 수건' 처럼 부드럽고 보송보송하게!

by 지혜의 꿀팁 2022. 11. 20.

우리가 매일매일 사용하는 수건!

하루에도 몇 번씩 사용하지만 정작 세탁이나 관리법은 잘 모르는 사람이 많은데요.

 

그런데 간혹 너무 뻣뻣하고 퀴퀴한 냄새가 나서 불쾌했던 경험 한번 쯤 있으시죠?

오늘은 호텔수건처럼 냄새없이 뽀송뽀송하게 관리하는 노하우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 올바른 수건 관리하는 방법 >

1) 세제 대신 식초 사용

사실 수건은 깨끗하게 씻은 뒤 몸의 물기만 제거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에 세제 사용이 필요 없습니다.

과도한 세제 사용은 오히려 박테리아를 증식시키는데요.

수건을 세탁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수건만 따로 모아 식초 한 컵을 넣고 세탁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2) 수건 삶지 않기

수건의 생명을 단축시키는 원인 1위가 바로 수건을 삶는 것인데요.

수건에 각종 박테리아나 균이 많을 것 같아 삶는 경우가 있는데, 걱정이 된다면 수건을 삶는 것이 아닌 평소 세탁 방법에 변화를 주셔야 합니다.

3) 건조한 곳에 수건 보관

욕실 안에 수건을 보관할 경우 수건에 균이 번식해 잡내가 나고 흡수성도 떨어집니다.

따라서 필요한 개수의 수건만 욕실에 걸어두고 나머지는 욕실 밖에 보관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수건 따로 세탁하기

수건 회사에서는 수건을 단독 세탁하라고 권장하는데, 이는 의류나 다른 세탁물을 세탁할 때 섬유 유연제와 세제 사용량이 많아지기 때문인데요. 그에 비해 많은 양의 세제나 섬유 유연제가 필요 없는 수건은 면에 손상을 유발하며, 수명이 단축되고 거칠어 집니다.

5) 섬유 유연제 사용 자제

섬유 유연제는 수건의 흡수성을 떨어트리고 보풀이 생기게 만드는 원인입니다.

따라서, 수건이 물기를 제대로 못 빨아들이고 보풀이 많이 생긴다면 섬유 유연제 사용을 자제해야 합니다.

 

6) 물기를 제거한 뒤 세탁하기

빨래를 한 후 수건을 바싹 말렸는데도 땀 냄새나 잡내가 올라온다면, 젖은 상태에서 수건을 세탁했기 때문인데요. 따라서, 사용한 수건을 건조대에 걸어 충분히 말린 후 세탁하면 잡내가 사라집니다.

 

 

< 함께 보면 좋은 글 >

가면 큰일납니다! 절대 상갓집을 가면 안 되는 사람 유형

당장 폐기하세요! 위험해서 절대 먹으면 안 되는 달걀

이런 문자 절대 클릭하지마세요! 스미싱문자 예방하는 방법

요리에 절대 사용하지 마세요! 절대 먹으면 안 되는 최악의기름

피부염증에 뇌손상까지 일으키는 음식 내 식품첨가물 제거 방법

 

반응형

댓글0